Homepage 영작과 번역 컴퓨터 활용 생활의지혜 동영상 영상음악 예술사진 가족사진 가족편지 칼럼 자료실 게시판 방문소감 음성게시판 홈페이지 안내 Member's Club 운영자

널리 알릴 내용

간단한 상식과 경제, 사회, 문화, 역사 등 짧으면서도 잔잔한 감동을 주는 글과 영상을 소개합니다.

회원 여러분께서도 좋은 것이 있으면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쓰여진 글을 읽고 비판하기는 쉽지만 자신이 심혈을 기울려 좋은 작품을 만들기는 어렵습니다.

지식이나 경험에 있어 아는만큼 사람이 크고 생활에 도움이 된다면 서로에게 흐뭇한 일이 아니겠습니까?

::::::::::<< 널리 알리고싶은 글이나 보관하고싶은 내용을 담는 게시판 >>::::::::::


  한솔(2011-11-07 08:37:42, Hit : 1797, Vote : 60
 http://www.hansolstudio.com
 17세기 어느 수녀의 기도

17세기 어느 수녀의 기도


주님, 주님께서는 제가 늙어가고 있고 언젠가는 정말로 늙어 버릴 것을
저 보다도 잘 알고 계십니다.

저로 하여금 말 많은 늙은이가 되지 않게 하시고
특히 아무떼나 아무에게나 한 마디 해야 한다고 나서는
치명적인 버릇에 걸리지 않게 하소서.

모든 사람의 삶을 바로잡고자 하는 열망으로부터 벗어나게 하소서.

저를 사려깊으나 시무룩한 사람이 되지 않게 하시고
남에게 도움을 주되 참견하기를 좋아하는 그런 사람이 되지 않게 하소서.

제가 가진 크나큰 지혜의 창고를 다 이용하지 못하는 건 참으로 애석한 일이지만
저도 결국엔 친구가 몇 명 남아 있어야 하겠지요.
끝없이 이 얘기 저 얘기 떠들지 않고 곧장 요점으로 날아가는 날개를 주소서.

내 팔다리, 머리, 허리의 고통에 대해서는 아예 입을 막아주소서.
내 신체의 고통은 해마다 늘어나고 그것들에 대해 위로받고싶은 마음은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아픔에 대한 얘기를 기꺼이 들어줄 은혜야 어찌 바라겠습니까만
적어도 인내심을 갖고 참아 줄 수 있도록 도와 주소서.

제 기억력을 좋게 해주십사고 감히 청할 순 없아오나 제게 겸손된 마음을 주시어
제 기억이 다른 사람의 기억과 부딪칠 때 혹시나 하는 마음이 조금이나마 들게 하소서
나도 가끔 틀릴 수 있다는 영광된 가르침을 주소서.

적당히 착하게 해주소서.
저는 성인까지 되고싶지 않습니다만 어떤 성인들은 더불어 살기가 너무 어려우니까요.
그렇더라도 심술궂은 늙은이는 그저 마귀의 자랑거리가 될 뿐입니다.

제가 눈이 점점 어두워지는 건 어쩔 수 없겠지만
저로 하여금 뜻하지 않은 곳에서 선한 것을 보고
뜻밖의 사람에게서 좋은 재능을 발견하는 능력을 주소서
그리고 그들에게 그것을 선뜻 말해줄 수 있는 아름다운 마음을 주소서.

아멘


글쓴이 모름




청국장의 유래
Steve Jobs 의 연설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2003 1024*768  © Copyrighted by UriduL.com  uridul@naver.com